2011년에 만들어진 보르도 쉬뻬리외르(Bordeaux Supérieur) 와인을 하나 열어봤습니다.

샤또 트랑코(Chateau Trincaud)라는 와인인데, 제법 진한 맛을 즐길 수 있는 와인이었습니다.


프랑스 AOC 등급이 보르도 쉬뻬리외르라고 하면, 일반적인 보르도 AOC 보다 조금 더 강하고 진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전체적인 맛이 강하게 느껴진다는 것은 사실 알코올 함량이 올라갔을때 그 느낌이 전해지는 것 같은데요, 샤또 트랑코의 알코올 함량은 13.5%로 레드와인 중에서는 약간 도수가 높은 편 입니다.


혀에서 느껴지는 거친맛은 제법 어필이 되지만, 여운은 그리 길지 않습니다.

그리고 아쉬웠던 것은 코르크 오픈 후 산화되는 과정에서 맛과 향의 변화가 거의 없었다는 것 입니다.

어찌보면 이 와인이 조금 재미가 없는 편 입니다.


Chateau Trincaud 2011Chateau Trincaud 2011


레드와인의 알콜도수가 높다는 것은 잘익은 포도를 사용해서 만들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포도를 숙성시키는 과정에서 포도의 당분이 곧 와인의 알콜로 변하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충분히 익지않은 과일향이 함께 느껴지기에 산도는 보통정도라 생각되고, 약간의 스파이시함이 묻어나오는 것으로 보아 새 오크통을 사용한 프렌치오크숙성 방식과는 조금 거리가 멀다고 느껴집니다.


나무에 대한 느낌이 목공소에서 사용하는 새 나무느낌보다 비온뒤 눅눅해진 나무를 연상시키는 맛입니다.



이태리와인처럼 기름지고 자극적인 음식과 제법 잘 어울릴 것 같고, 코에서 느껴지는 여운이 3초 미만이었던 것이 조금 아쉽습니다.

그리고 데일리와인으로는 아주 좋으나, 익은 과일과 설익은 과일이 따로 노는것 같아 구조감은 그리 좋은 편은 아니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지식전당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