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 좋은 프랑스와인을 찾다보면 Cru Bourgeois 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옵니다. 크뤼부르주아 와인 151개 중에서도 단연 으뜸은 샤스 스플린(Chateau Chasse Spleen)과 오 마르뷔제(Chateau Haut Marbuzet) 일거라 많이 말합니다. 그리고 두 와인 모두 크뤼부르주아 중에서도 최고 분류인 Cru Brougeois Exceptionel 이었습니다.


그리고 크뤼부르주아에서 빠질 수 없는 와인은 바로 샤또 시트랑(Chateau Citran) 입니다. 최고의 와인을 마신다는 것 보다 가격을 고려한 퀄리티를 고려할 때 아주 훌륭한 선택입니다.

오늘 오픈한 녀석은 시트랑의 세컨와인인 '물랭 드 시트랑' 이란 와인입니다. 세컨 와인임에도 시트랑과 가격, 맛에서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와인입니다.



이마트를 진열대를 잘 살펴보니 물랭 드 시트랑 2001 빈티지가 한 병 있더군요..

가격도 아주 저렴한 두 장 정도에 가져왔습니다..

대신 시음적기가 조금 지났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13년의 숙성기간을 가졌지만 빈티지가 훌륭하지 못한거겠죠..



2001년 빈티지 와인을 처음 오픈해봅니다.

분명 탄닌이 응고된 가루가 있을 듯 합니다.



와인병을 30분정도 세워놓고 콜크를 오픈했습니다.

콜크 색상도 훌륭하고 보관상태가 생각보다 좋았던 것 같습니다.


시트랑 자체가 원래 과일향이 풍부한 편이 아니라 첫 향은 눅눅한 나무향 느낌이 강했습니다.

그리고 아직 어린 포도알을 짜넣은 듯한 향기가 올라옵니다.


향기 깊거나 강하지는 않아요.

그저 작은 힐링을 느낄 수 있는 나무 느낌입니다.



오픈 후 30분 정도 되었을 때, 끝 맛에서 매운맛이 느껴집니다.


구조감을 생각할 만큼 다양한 맛을 보여준 것은 아니지만 가격대비 굿이었습니다.


장마철에 비가 많이 내려 눅눅해진 오두막에서 휴식을 취하는 기분입니다.

럭셔리하지는 않지만 아늑한 공간이 떠오를 때가 있습니다..



Posted by 지식전당포

댓글을 달아 주세요